•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포토뉴스

작곡가 커크패트릭 형제, 6월 내한 확정
파이낸셜뉴스 | 2019-05-21 12:23:05
▲ 사진=엠트리뮤직 제공

작곡가 커크리패트릭 형제가 내한을 확정했다.

커크패트릭(Wayne Kirkpatrick)과 커레이 커크패트릭(Karey Kirkpatrick)형제는 오는 6월 8일 내한한다.

커크패트릭형제의 내한은 오는 6월 9일 첫 내한공연을 하는 브로드웨이 뮤지컬 ‘썸씽로튼’의 프로모션을 위한 것으로 최고의 작곡가에서 뮤지컬 제작자로 변신한 신재홍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에릭 크랩턴의 노래 ‘체인지 더 월드’ 로 그래미 어워즈 ‘올해의 노래’상을 수상한 웨인 커크패트릭은 ‘Every Heartbeat, Good for Me’, ‘Wrapped Up in You’, ‘Boondocks, Bring It on Home, Little White Church’ 등 Top.10 싱글을 포함해 죠 카커, 베이비 페이스 등의 앨범에 작곡가로서 다수 참여했다.

그의 노래들은 미국 TV 프로그램 ‘그레이스 아나토미’, ‘트루 블러드’, ‘하트 오브 딕시’, 영화 ‘올모스트 페이머스’, ‘페노미논’, ‘스몰풋’ 의 삽입곡으로 쓰인 바 있다. 현재 내쉬빌에 살고 있는 웨인은 2018 내쉬빌 작곡가들의 명예의 전당에 선정됐다.

형인 커레이 커크패트릭은 디즈니 애니메이션(제임스와 자이언트 피치 등)의 대본과 노래를 쓰면서 데뷔해 ‘치킨 런(골든글로브 노미네이트)’, ‘샬롯의 거미줄’ 등 수십편의 영화 프로듀서, 대본크리에이터로 활동했으며 에디 머피가 출연한 파라마운트사의 영화 ‘이매진 댓’의 감독, 시나리오, 그리고 영화의 사운드트랙까지 맡은 바 있다. 최근엔 워너 브라더스사의 애니메이션 뮤지컬 ‘스몰 풋’의 공동 각본, 노래 작곡(동생 웨인과 함께) 에 참여했고, 토니상, 오스카상, 그래미상에 여러 번 노미네이트 된 바 있다.

한편 웨인, 커레이 형제가 음악과 가사를 담당한 '썸씽로튼’은 영국 코미디 작가 존 오 페럴과 캐리 커크패트릭·웨인 커크패트릭 형제의 상상력에서 출발했다. ‘인류 최초의 뮤지컬이 탄생하는 순간’ ‘셰익스피어 시절 런던이 뮤지컬의 황금기인 브로드웨이의 30년대와 비슷했다면’ 등의 호기심에서 시작한 작품으로 2015년 브로드웨이에서 초연했다.

‘렌트’, ‘인 더 하이츠’, ‘애비뉴Q’ 등으로 토니상 3회 수상에 빛나는 프로듀서 케빈 맥컬럼, ‘북 오브 몰몬’, ‘알라딘’ 등을 연출한 케이시 니콜로가 창작진으로 참여했다. 르네상스 시대 당대 최고의 극작가 셰익스피어에 맞서 인류 최초의 뮤지컬을 제작하게 된 바텀 형제의 고군분투기를 코믹하게 그려내 ‘브로드웨이에서 가장 독창적이고 오리지널한 작품’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현재 브로드웨이 공연을 마친 ‘썸씽로튼’은 오는 5월까지 전미 투어를 진행하고 있다. 미국 공연 이후 갖는 첫 해외 투어 도시로 서울을 선택했다. 가수 임재범·박효신·양파 등과 함께 작업한 작곡가 겸 프로듀서로 잘 알려진 신재홍 대표가 이끄는 엠트리뮤직이 이번 공연을 개최하며 오는 6월 9일부터 30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관객들을 만나며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예매가 진행 중이다.

/byh_star@fnnews.com fn스타 백융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