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박정호 SKT 사장 "언택트 시대는 기회, 혁신 속도 높여야"
이투데이 | 2020-06-07 09:09:06
[이투데이] 김우람 기자(hura@etoday.co.kr)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전 세계적 언택트 트렌드는 초연결성을 제공하는 ICT기업에게 위기이자 기회"라며 "이동통신부터 뉴 ICT사업, 기업 문화까지 새로운 시대에 맞게 혁신의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포스트 코로나 전략을 발표했다.

SK텔레콤은 3일 오후 을지로 본사 수펙스홀에서 포스트 코로나를 주제로 4시간 여에 걸쳐 '비대면 타운홀'을 진행하면서 이같은 전략을 강조했다. 현장에는 20여 명의 임원만 배석하고, SK ICT패밀리사 임직원들은 T전화 그룹통화, 영상통화 '서로', PC·모바일 스트리밍, 사내방송 등 다양한 비대면 솔루션을 통해 타운홀에 참여했다.

타운홀은 비대면 근무 환경에서의 역량, 탄탄한 사업 포트폴리오, 강한 인프라를 토대로 기존 틀을 깬 발상의 전환에 대해 토론하는 자리였다.

박 사장은 "코로나가 전 세계적으로 슬로우 다운(천천히 행동하기)을 요구하고 있지만, ICT기업은 글로벌 위기 극복을 위해 어느 때보다 빠르게 움직이고 변해야 한다"며 "전 영역에서 구 시대 공식을 모두 깰 때"라고 말했다.

박 사장은 "SK ICT 패밀리 약 4만 명이 참여하는 타운홀에 비대면 시스템을 복합적으로 연결했다"며 "여러 솔루션을 직접 테스트하고 사업화 하기 위한 시도"라고 예를 들었다.

그러면서 "이동통신 경쟁력을 ARPU(가입자당 월 매출), 가입자 수로 계산하고, 점유율을 고지 점령전으로 생각하는 시각부터 탈피해야 한다"며 "디지털 시대에 맞게 각 사업 특성을 고려한 새 평가 모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신규 사업에 대해서는 "당장 손해가 되더라도 모든 신사업을 AI, 클라우드화하는 변화를 시도해야 새로운 기회가 생긴다"며 "디지털 시대에는 뉴 ICT 상품을 더 많은 사에 개방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서비스위원회 산하 '주니어 보드'를 신설하고, 모든 서비스 출시 전 디지털 세대인 젊은 직원들에게 의사 결정을 받자고 제안했다.

아울러 박 사장은 초협력 시대 키워드로 '자강(自强)'을 강조했다. 국내외 주요 기업과의 초협력에 있어 스스로 강하지 않고서는 곧 한계에 달하지만, 새 시대를 이끌 힘이 있다면 글로벌 시장에서 무한한 기회를 열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박 사장은 △재택 데이터를 바탕으로 일하는 방식을 정교화하는 '디지털 워크2.0' △구성원이 직접 필요조직을 신설하는 '애자일(Agile) 그룹'을 추진하겠다고도 밝혔다.

SK텔레콤은 앞으로도 정기적으로 '비대면 타운홀'을 열 예정이다.

박정호 사장은 "위기 속에서도 우리 인프라가 우수하고, 탄탄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가지고 있다는 점에 높은 자부심을 느낀다"며 "직원들이 코로나로 거리를 두어야 하는 상황이지만 디지털로 더 단단하게 결합해 위기를 기회로 만들자"고 말했다.



[관련기사]
SK텔레콤, 미얀마 국립사이버보안센터에 보안 솔루션 수출
SK텔레콤, '골드번호' 추첨 응모
SK텔레콤, 지하철 칸별 혼잡도까지 제공한다
SM C&C, SK텔레콤 관계사들의 전방위 지원 본격화
SK텔레콤, 의료장비 시장 진출... 이스라엘 '나노엑스'에 투자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