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中 "코로나19, 밀폐된 공간에선 에어로졸 전파 위험 높아져"
뉴스핌 | 2020-02-19 18:50:35
04/03 장마감
거래량
7,371,172
전일대비
+2.21%
시가총액
1,104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중국 당국이 코로나19(COVID-19)가 에어로졸을 통해 전파될 가능성을 처음으로 인정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19일(현지시간) 발표한 '코로나19 치료 및 진단 계획 제6판'에서 에어로졸 전파 가능성을 언급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공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2019-nCoV)의 초미세 구조 형태. Alissa Eckert, MS; Dan Higgins, MAM/CDC/Handout via REUTERS [사진=로이터 뉴스핌]

위원회는 "이 바이러스는 감염된 사람의 비말이나 감염된 사람과 밀접한 접촉을 통해 주로 전파된다"고 밝혔다.

이어 "상대적으로 밀폐된 공간에서 장시간 감염자와 함께 있는 경우 에어로졸 밀도가 높아져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에어로졸이란 공기 중에 떠다니는 고체 또는 액체 미립자를 뜻하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에어로졸 형태로 화장실 하수도 등을 통해 전파될 수 있다고 경고해 왔다.

앞서 홍콩의 한 아파트에서는 연달아 확진자가 나온 후 감염자의 배설물에 있던 바이러스가 환풍기를 통해 다른 층으로 전파됐을 가능성이 제기돼 입주민 100여명이 대피한 바 있다.

 

gong@newspim.com

"코로나19 전파력, WHO 추정보다 강력...사스와 비슷"
中 제약사 "코로나19 완치 환자 혈장, 임상치료에서 효과"
中연구진 "신종 코로나 최장 잠복기 24일"...무증상감염·슈퍼전파 우려
중국 CDC "코로나19 전염력, 사스·메르스 보다 강력…동반질환 사망률 최대 12배"
美CDC "코로나19, 독감같은 유행병으로 고착돼 올해 넘길수도"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