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속보]비건 "이도훈과 외교 증진 위한 방안 논의…북한 관여해야"
한국경제 | 2020-09-29 06:59:14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28일(현지시간)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
섭본부장과 한반도에서 외교 증진을 계속할 건설적 방안들을 논의했다며 여러
창의적 아이디어들이 거론됐다고 말했다. 다만 한미끼리는 할 수 없고 북한의
관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북특별대표를 겸하고 있는 비건 부장관은 이날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이
본부장과 협의한 뒤 함께 취재진과 만나 "훌륭한 만남을 가졌고 한반도
및 한미관계와 관련한 여러 이슈를 논의했다"고 말했다.

서해에서 발생된 한국 공무원 피살 사건도 언급했다. 그는 "한국 국민, 그
리고 분명히 미국에 깊이 충격적인 사건"이라며 "그러나 우리는 한반
도에서 외교 증진을 계속할 건설적 방안들도 함께 논의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과 한국은 외교에 대한 전념을 계속하고 있다"며 "한
반도에 항구적 평화를 달성하고 비핵화를 성취하며 모든 한국인에 밝은 미래를
가져오고 북미관계 정상화를 가져오기 위한 것"이라고 덧부였다.

그러면서 "오늘 우리가 논의한 창의적 아이디어들에 아주 감사드린다. 하
지만 우리는 혼자서 할 수 없다. 미국과 한국은 우리끼리 할 수 없다. 우리는
북한의 관여가 필요하고 그들이 준비됐을 때 그들과의 논의에 계속 열려 있다&
quot;고 했다.

비건 부장관과 나란히 선 이 본부장은 "지금 주어진 상황 속에서 이 상황
을 어떻게 관리하고 또 대화를 어떻게 재개를 할 것인가, 또 그 대화 속에서 비
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양국의 공동 과제를 어떻게 이끌어 나갈 것
인지에 대해서 다양한 방법을 얘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의 대화 중에 제일 좋았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하면서 &qu
ot;앞으로도 지금 상황이 그러하듯이 한국과 미국이 공조하는 것이 그 어느때보
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비건 대표와 앞으로도 다양한 수단과 계기를 통해 협
의를 계속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비건 부장관이 공개적으로 언급한 건설적 방안들과 창의적 아이디어들에
종전선언이 포함되는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23일 유엔총회
연설에서 종전선언을 위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호소한 바 있다.

비건 부장관이 이 본부장과 워싱턴DC에서 협의하는 일은 자주 있지만 협의 후
함께 취재진 앞에 선 것은 이례적이다. 다만 질문은 따로 받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