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강경화 "獨, G7회의 한국 참석 환영...회원 가입은 별개"
파이낸셜뉴스 | 2020-08-11 21:01:05
독일 출장 마치고 11일 귀국
G7회의 연기엔 "통보 못받아"


[인천공항=뉴시스] 고승민 기자 =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 확대 관련 독일에서 2차 한-독 외교장관 전략회의에 참석했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1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20.08.11. kkssmm9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1일 주요 7개국(G7) 체제의 확대는 "회원국 간 논의와 협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독일 출장을 마치고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난 강 장관은 'G7 확대에 대한 독일의 입장을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한국이) 이번에 G7 정상회의에 초청받은 것에 대해 독일도 환영하고, 한국의 참석이 많은 기여를 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한국이 G7 정상회의에서 기여할 수 있는 의제들도 소개했다.

그는 "올해 세계 최대 화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고, (우리나라는) 그 문제에 관해 충분히 기여할 능력과 역량을 가진 나라"라며 "많이 기여할 수 있다"라고 역설했다. 또 "우리 정부로서는 기회가 주어질 때마다 십분 이용해 국제사회에 기여해야 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다만, G7 확대와 한국의 참여에 대해서는 "이번 회의를 넘어 멤버십을 확대하는 문제는 별개"라며 "(멤버십 확대는) 회원국 간 많은 논의와 협의가 있어야 한다고 하이코 마스 독일 장관이 설명했고, 저도 충분히 공감했다"라고 유보적 입장을 나타냈다.

강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당초 8월로 예정된 G7 정상회의를 오는 11월에 있을 미 대선 이후 개최하겠다고 말한데 대해서는 "아직 일정과 방식에 대해 확정적으로 통보된 건 없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1월 3일 대선 투표일 뒤에 G7 정상회의를 개최하려 한다"며 "각국 정상들에 대한 초청장은 아직 발송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