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현대상선 참여하는 ‘디얼라이언스’ 중동노선 서비스 확정
edaily | 2020-02-24 17:00:00
04/03 장마감
거래량
1,669,613
전일대비
-1.68%
시가총액
10,177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 아시아~중동서 3개 신규 서비스
- 獨 하팍로이드, 日 원, 대만 양밍 등 참여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현대상선이 정회원으로 참여하는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는 올해 아시아~중동 노선 서비스 협력계획을 24일 공동 발표했다.

디 얼라이언스에 따르면 독일 하팍로이드와 일본 원(ONE), 대만 양밍 등 디 얼라이언스 회원사는 4월 초부터 아시아~중동 노선에서 신규 서비스 3개를 운영한다.

이들 서비스로 극동~중동 서비스 횟수 증대, 직기항·서비스 커버리지 확대, 운송 일수 개선 등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디 얼라이언스는 설명했다.

이번 아시아~중동 서비스 기항지는 △중국 닝보~대만 가오슝~중국 샤먼~셰코우~싱가포르~아랍에미리트 제벨 알리~사우디아라비아 담맘~하마드~오만 소하르~싱가포르~닝보 △중국 상하이~닝보~셰코우~말레이시아 포트클랑~제벨 알리~하마드~이라크 움카사르~하마드~제벨 알리~싱가포르~상하이 △중국 칭다오~한국 부산~상하이~싱가포르~제벨 알리~담맘~사우디아라비아 주바일~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포트클랑~싱가포르~홍콩~칭다오 등 세 가지다.

디 얼라이언스는 이번 중동 협력을 개시한 이후에도 고객에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려 다각도로 합리화하겠다는 계획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디 얼라이언스 정회원으로 본격적 활동을 시작한 데 따라 글로벌 해운시장에서 신뢰를 회복하고 비용구조 개선, 서비스 항로 다변화 등 세계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설 방침”이라고 말했다.

디 얼라이언스는 올해 4월부터 아시아를 포함해 유럽, 지중해, 북아메리카, 중앙아메리카, 중동, 홍해, 인도 등 전 세계 78개 항만에 기항, 총 33개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지난달 발표했다. 현대상선은 이 가운데 27개 노선에서 서비스할 예정이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