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LH, 남양주 별내ㆍ부산 강서 등 행복주택 4973가구 분양
이투데이 | 2019-12-15 11:09:07
[이투데이] 박종화 기자(pbell@etoday.co.kr)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올해 마지막 행복주택 분양에 나선다.

LH는 16일부터 23일까지 행복주택 15개 단지, 4973가구의 분양 청약을 받는다. 행복주택은 청년과 신혼부부, 고령자 등의 주거 안정을 위해 주변 시세보다 20~40% 싸게 공급하는 공공 임대주택이다. 분양 유형에 따라 6~20년까지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다.

수도권에선 △남양주 별내(454가구) △화성 동탄(814가구) △서울 휘경(200가구) △수원 고등(500가구) △하남 강일(425가구) △의왕 포일(110가구) △인천 논현(260가구) 등 일곱 단지, 2763가구를 분양한다.

비수도권에선 △부산 강서(40가구) △안동 운흥(200가구) △진천 성석(450가구) △창원 가포(250가구) △김제 대검산(324가구) △창원 반계(316가구) △광주 와우(430가구) △고성 서외(200가구) 등 여덟 단지 2210가구에서 청약을 받는다.

LH는 정부가 지난해 발표한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추진 방안’에 맞춰 중소기업 근로자 우선 공급형 행복주택, 산업단지형 행복주택, 창업지원 주택도 이번에 함께 분양한다.

남양주 별내지구에선 중소기업 근로자 우선 공급 지원 주택으로 청년ㆍ신혼부부 공급 물량의 절반을 중소기업 종사자에게 우선 분양한다. LH는 근무 기간이 길수록 청약 가점도 높아진다.

진천 성석과 광양 와우지구에선 산업단지형 행복주택이 분양된다. 무주택 세대 구성원인 산단 근로자면 나이에 상관 없이 청약을 넣을 수 있다. 산단 입주기업의 관사나 숙소 용도로도 분양받을 수 있다.

창업지원 주택은 의왕 포일, 창원 반계 등 두 곳에서 공급된다. 무주택 세대 구성원으로 만 19~39세 창업자나 예비 창업자가 입주 대상이다.

행복주택 청약은 단지별 현장 접수처나 인터넷 ‘LH 청약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다.



[관련기사]
국토부·LH, 집수리·리모델링 우량업체 지원 정책 도입
국토부·LH, 2019년 도시재생뉴딜 청년인턴십 수료식 개최
LH, 해외사업·도시재생 등 12개 분야 외부 전문가 영입
LH, 2년 연속 ‘공공구매 유공기관’ 선정
LH, 고양·화성 스마트시티 ISO 국제인증 동시 획득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