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한경연 "韓 AI 인재 경쟁력, 中ㆍ日보다 낮아"…美의 절반 수준
이투데이 | 2019-12-15 11:03:06
[이투데이] 김벼리 기자(kimstar1215@etoday.co.kr)



한ㆍ중ㆍ일 중 한국의 인공지능(AI) 인재 경쟁력이 가장 낮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15일 국내 산학연 AI 전문가 30인을 대상으로 ‘AI 인재 현황 및 육성 방안’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한ㆍ중ㆍ일 중 한국의 AI 인재 경쟁력이 가장 낮다고 판단했다. 미국을 10점 기준으로 해 비교한 결과 중국은 8.1점, 일본은 6점, 한국은 5.2점으로 기록됐다.

이들은 국내 AI 인력 부족률이 평균 60.6%에 달한다고 응답했다. 인력에 대한 수요가 100명이라면 공급 인력은 61명 수준인 셈이다.

이들은 미래를 대비하는 차원에서 연구조직이 신설되고는 있지만, 현재 AI 기술에 기반을 둔 사업 아이템이 많지 않고, 산업이 고도화되지 않아 얼마나 부족한지 논하기 어려운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AI 전문인력 양성 방안으로는 국내외 AI 석ㆍ박사 채용이 89.3%로 가장 많았다. 그 뒤로 재직자 AI 교육(75%), 대학 연계 프로그램 개발(46.4%) 등의 순이다.

한경연에 따르면 아마존, 구글 등 글로벌 기업을 비롯해 삼성전자, 네이버 등 국내 주요 대기업들은 즉시 협업이 가능한 연구진을 보유한 국내외 AI기업을 인수하고 있다. 또는 해외 연구소를 설립해 현지 기술 전문가를 채용하고 있다.

AI 인력 확보에 가장 큰 장애물은 ‘실무형 기술인력 부족’이 36.7%로 가장 많이 꼽혔다. 선진국 수준의 연봉 지급 어려움(25.5%), 전문 교육기관 및 교수 부족(22.2%) 등도 많았다.

이들은 채용할 때 기업이 요구하는 AI 기술 수준과 지원 인력과는 괴리가 있어 채용 후에도 재교육이 필요한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개선 방안에 대한 질문에는 AI 교육 인프라 확대를 꼽는 전문가들이 37.8%로 가장 많았다. 기술혁신과 신산업 창출을 저해하는 규제 완화(21.1%), AI 기술 관련 스타트업 창업 및 기업의 AI 인재 육성에 대한 제도적 지원ㆍ투자 확대(13.3%)도 있었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기업과 대학의 실무형 인재 육성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AI 교육 인프라를 확대해 심각한 청년 실업이 완화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SW중심대학 숭실대 팀, 2019 SW인재페스티벌에서 최우수상 수상
뉴코애드윈드, 스마트배달통 디디박스 'AI' 날개 달았다
더불어민주당, 총선 겨냥 인재영입위 구성… 다음주부터 영입인사 발표
KAI, 여성가족부 주관 ‘2019년도 가족친화인증’ 획득
인재 육성 강조한 고 구자경 명예회장, 재계 큰 어른 역할도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