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쪼그라든 코넥스`.."세제혜택 등 신규상장 유인책 필요"
edaily | 2019-11-20 19:06:33
- 코넥스시장 발전 테마포럼 토론회
- "거래 활성화 위해서는 상장기업 증가가 필수적"
- "거래세 인하 비롯한 세제혜택 고려해 볼 만"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신규 상장이 줄어들고 상장폐지 회사가 늘어나고 있는 코넥스 시장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선 증권거래세 면제 등 세제혜택 등의 정책적 지원이 필수적이란 의견이 나왔다. 또 ‘꼭 필요한 시장’이라는 인식이 필수적이라는 의견이 제시됐다.

20일 서울 여의도 IBK투자증권 본사에서 열린 ‘코넥스협회 설립 5주년 기념 코넥스 시장 발전을 위한 테마포럼’의 토론에는 정책 당국 관계자부터 코넥스 상장사 대표 등이 참여해 코넥스 시장의 발전 필요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들은 과감한 세제혜택뿐만이 아니라 기업들이 실제로 코넥스 시장 상장에 매력을 느낄 만한 요소들을 만드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입을 모았다.

현재 코넥스 시장은 개설된 지 6년이 됐으나 상장이 줄어들고 상장폐지가 늘어나고 있다. 김군호 코넥스협회장은 “코넥스에서 코스닥으로 넘어가는 회사들이 50개가 넘는다”며 “코스닥으로 올라가지 못하는 회사는 지정자문 해지 등 상장폐지로 이어진다. 상장폐지가 늘어나면 코넥스 시장은 유명무실화될 수 있다”고 위기감을 나타냈다.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선 코넥스 상장을 늘려야 한다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 안창국 금융위원회 전 자본시장과장은 “영국의 AIM 시장처럼 코넥스 역시 코스닥 시장과 서로 이전이 가능한 시장이 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AIM과 주요 주식시장간 이전 상장이 양방향으로 이뤄지고 있다. AIM에서 주시장으로 이전 상장한 회사는 2011년 3월까지 111개인 반면 주시장에서 AIM으로 이전 상장한 회사는 262개사에 달한다.

안 전 과장은 “그러기 위해서는 우선 거래가 활성화돼야 시장으로서의 기능을 제대로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거래 활성화를 위해선 상장 유치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투자자 보호를 위해 지정감사인 제도, 공시 강화 등을 통해 투명성을 확보하면 시장 전체를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상장 유치를 위한 방안으로 세제혜택 강화가 제시됐다. 김도형 금융조세포럼 학회장은 “상장기업을 늘리기 위해서는 일반 중소벤처기업에게 주는 세제 혜택보다 더 큰 혜택을 주는 등 상장 자체를 이끌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증권거래세를 면제하거나 기본예탁금(3000만원)을 폐지하는 방안 등이다.

김영춘 한국거래소 상무 역시 “신규 상장이 많이 이루어져야 거래도 활발히 이루어지고, 코스닥으로의 이전 상장이라는 목표도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며 “코넥스 시장을 거쳐 코스닥 시장으로 이전하는 것에 대한 장점이 그렇게까지 크지 않다는 얘기가 많아 상장 요건을 완화하고 세제 지원 등 실질적인 정책들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올해 코넥스 시장에서 코스닥으로 이전하는 회사는 15개사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코스닥 상장 문턱이 낮아진 만큼 코넥스에서 코스닥으로 이전 상장하는 경우는 줄고 코스닥에 직접 상장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코넥스 활성화를 위해 해외 사례를 참고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정철 나무기술 대표는 싱가포르의 SME 거래소인 ‘카탈리스트‘에 자회사 아콘소프트 상장을 추진하는 과정에서의 경험을 소개했다. 정 대표는 “해외 진출을 염두에 두고 다양한 SME 거래소를 고려했는데, 카탈리스트는 외국 회사의 비율이 40%에 달해 외국 회사에게도 우호적”이라고 싱가포르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자본소득세는 0%에 법인세도 17% 수준이라 세제 혜택도 좋은데다가 상장 과정 역시 주관사가 초기 검증을 맡아 승인까지 책임진다”며 “주관사가 상장 후 투자까지 맡는 구조라 자본 조달이 어려운 코넥스 시장보다 확실한 강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