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첫 열대야 강원지역 폭염주의보 해제.. 무더위 내일도
파이낸셜뉴스 | 2019-05-25 19:01:05
25일 올해 들어 첫 열대야가 기록된 강원지역에서 폭염주의보는 대부분 해제됐다. 무더위는 26일도 이어질 전망이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강원지방은 25일 따뜻한 서풍이 유입된 동해안은 양양(강현)과 삼척이 각각 34.6도까지 올라가고 강릉과 속초, 동해도 34.3도와 34.2도, 33.3도 등으로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보였다. 영월과 정선, 횡성지역만 30도를 넘었을 뿐 나머지 지역은 29도 내외에 머물렀다. 강원지방기상청은 이날 오후 6시를 기해 영서 지역의 폭염주의보를 해제했다.

같은 시간 강릉과 삼척을 제외한 동해안 지역 폭염주의보도 해제했다. 그러나 강원지역은 26일에도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강릉과 삼척은 33도 내외로 오르고 내륙도 32도까지 올라가는 무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예상되는 이날 아침 강원지역 최저기온은 내륙 12∼17도, 산지(대관령, 태백) 13∼15도, 동해안 19∼23도로 전날보다 동해안은 2∼5도 낮겠고 산지와 내륙은 비슷하거나 조금 낮을 것으로 전망된다. 낮 최고기온은 내륙 30∼32도, 산지 27∼29도, 동해안 29∼32도로 내륙과 산지는 전날보다 조금 높겠으나 동해안은 2∼5도 낮겠다. 강원지방에서는 25일 강릉지방에서 올해 들어 첫 열대야가 나타났다.

이날 강릉지방 최저기온은 27.4도를 기록했다. 강원지방 더위는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되는 27일에는 한풀 꺾일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동해안과 강원 산지에 내려진 건조경보와 영서 일부 지역에 내려진 건조주의보도 비가 내리는 이날 해제될 전망이다. 그러나 건조 특보가 해제되기 전까지 이들 지역에서는 실효습도 25∼35%의 매우 건조한 대기 상태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산불 등 화재 예방에 주의가 요구된다.

한편 강원지역은 오는 27일 산지와 동해안을 중심으로 시속 35∼65km(초속 10∼18m)의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 그 밖의 내륙에도 시속 30∼50km(초속 8∼14m)의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특히 산지와 동해안에서는 최대순간풍속이 시속 90km(초속 25m) 이상, 그 밖의 강원내륙에도 시속 65km(초속 18m) 이상의 강풍이 예상돼 옥외 간판이나 야외설치물 등 각종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 대비가 필요하다.

동해중부해상에는 26일까지 시속 15∼40km(초속 4∼12m)의 바람이 불고 물결은 0.5∼2m 정도로 일겠으나 27일에는 바람이 시속 35∼65km(초속 10∼18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2∼4m로 높아져 풍랑특보가 내려질 전망이다.

happyny777@fnnews.com 김은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