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트럼프, 보잉에 “737맥스 이름 다시 붙이고 브랜드 쇄신하라”
뉴스핌 | 2019-04-15 19:50:38
06/24 장마감
거래량
715,215
전일대비
-0.66%
시가총액
28,738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152,006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탑승자가 전원 사망한 두 건의 추락사고 기종인 보잉사의 737맥스에 대해 브랜드를 새로 만들라고 조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내가 브랜딩에 대해 뭘 알겠는가, 아마 아무것도 모를 것이다.(하지만 나는 대통령이 됐다!) 하지만 내각 보잉사를 운영한다면 737맥스 기종을 고치고 근사한 사양을 추가해 새로운 이름을 붙여 기종의 브랜드를 새로 만들겠다. (이러한 수모를) 겪은 제품은 737맥스가 처음이다. 하지만 또 말하건대 내가 (브랜딩에 대해) 뭘 알겠는가?”라고 밝혔다.

[출처=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계정]

지난해 10월 29일 189명 탑승객 전원의 목숨을 앗아간 라이언에어 사고와 지난 3월 10일 역시 승객 및 승무원 등 탑승자 157명이 전원이 사망한 에티오피아항공 사고 모두 보잉 737 맥스 기종의 조종특성향상시스템(MCAS)가 오작동하면서 발생했다는 분석 결과와 증거가 속속 나오고 있다.

에티오피아 항공 사고 이후 전 세계적으로 보잉 737 맥스 기종의 운항이 중단됐고, 주문 취소도 이어졌다.

 

gong@newspim.com

보잉 부품 업체들 ‘된서리’ 매출-주가 연쇄 충격
보잉, 희생자 가족 이어 주주들 줄소송에 ‘숨통’
보잉 1분기 판매-주문 '뚝' 참사 충격 이제 시작
中 항공기리스 그룹, 보잉 737맥스 기종 주문 연기 ‘사실무근’
보잉, '737맥스' 2차례 추락사고 '실속방지시스템' 연관 첫 인정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