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S&P, 신한은행 미 달러 후순위채 "BBB+" 평가
뉴스핌 | 2019-04-15 19:10:00
04/19 장마감
거래량
383,015
전일대비
-1.11%
시가총액
211,73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5,845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글로벌 신용평가사 S&P(스탠더드 앤드 푸어스)가 15일 신한은행의 미국 달러화 후순위채에 'BBB+' 등급을 부여했다고 발표했다. 

<사진=신한은행>

달러 후순위 채권은 신한은행이 운영하는 미화 60억 달러 규모의 글로벌MTN(medium-term note) 프로그램을 통해 발행될 예정이다.

S&P 측은 "신한은행의 후순위채권에 부여한 'BBB+' 등급은 동행의 자체신용도(stand-alone credit profile)인 'A-' 보다 한 단계(one notch) 낮은 수준"이라면서 "이는 S&P의 신종자본 평가기준(hybrid capital criteria)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사시 정부의 지원가능성도 있어 손실 가능성은 제한될 것으로 내다봤다. 

S&P는 "국내 은행에 대한 한국 정부의 과거 지원 전력을 고려할 때, 신한은행을 비롯한 국내 은행들이 재정적 어려움에 처할 경우 정부가 선제적인 특별지원을 신속히 제공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swiss2pac@newspim.com

신한은행, 외국인 근로자 '일요 송금센터' 추가 개설
신한은행, 'KBO 월간 투수상' 신설
신한은행, 전 영업점서 '내일채움공제' 판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